홈페이지 自由揭示板 中에서

하회마을(국내여행기)

산악지역에 건설되어 다리와 터널이 많은 중앙고속도로 덕분에 단양에서 안동 하회마을까지 40여분 만에 도착했다. 긴 죽령터널을 나오자 산 높이가 낮아진다.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 마을은 야산과 평야가 어우러진 곳이다. 낙동강 상류에 자리 잡은 하회마을은 삼면이 강으로 둘러 싸여 있어 농사가 잘 되는 곳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풍산 류씨 집성촌으로 큰 기와집이 많고 마을이 크다(민속마을 지정당시 115호)는 것은 농사가 잘되어 부농이 많았기 때문일 것이다. 공교롭게도 단양도 3면이 강으로 둘러 싸여있어 비교가 된다. 단양은 평야가 20%도 안되는 산악지역이지만 교통이 편리한 곳이다. 하회는 평야가 많고 산은 야산이다. 하회는 안동시에서 떨어져 있는 오지이다. 교통이 아주 불편하였던 곳이다. 농업에만 적합한 곳이다.

하회는 약 600여년전 조선조 초 류종혜(柳從惠)공이 자리를 잡은 이후 풍산 류씨가 가구수의 75%를 차지하는 전형적인 씨족마을이 되었다. 예로부터 이 마을은 허씨 터전에 안씨 문전에 류씨 배판이라는 말이 전해내려 왔다 한다. 불멸의 이순신 대하드라마로 우리에게 더욱 친숙해진 영의정 서애(西厓) 류성룡(柳成龍)과 그의 형인 겸암(謙菴) 류운룡(柳雲龍) 두 분을 배출하고 후에 수많은 인재를 배출하면서 외부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물이 마을을 감아 돌아 흐른다고 해서 河回라고 불렀으며 물이 돌아가는 형태가 위의 사진에서처럼 태극형 또는 S자 반대방향 형태로 흐르고 있어 수 태극이라고 보았다. S자 모양의 강은 물의 흐름을 완화시켜주는 작용을 하여 홍수 가뭄 치수(治水) 등 유리한 면이 많다고 볼 수 있다. 대하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을 보면서 이순신 장군을 존경해온 박정희 대통령에 대해 다시 생각하였고 존경의 마음이 더 해졌다. 박대통령이 이곳에 영모각(永慕閣)을 지어 이순신 장군을 적극 지원하여 일본과의 7년 전쟁을 승리로 이끈 류성룡선생을 추모하고 존경하는 증표를 남겼으니 다시 한번 지도자의 깊은 혜안을 느낄 수 있었다.

마을을 대충 둘러보고 남쪽 둑을 걸었다. 풍부한 낙동강물과 넓은 백사장, 만송정의 아름다운 솔밭, 강건너 부용대절경 등 이상적인 자연조건을 갖춘 마을이다. 비옥한 땅에서는 풍요를, 아름다운 경관을 보면서 자란 젊은이들은 호연지기를 품고 면학하여 인재가 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1984년 민속마을로 지정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 최대의 문화유산을 보유한 마을이다. 하회마을의 고택들중 양진당(養眞堂)은 보물 제306호로 조선 명종시 황해도 관찰사를 지낸 입암 류중영(1515~1573), 겸암 류운룡(1539~1601) 선생 부자분이 살았던 집으로 풍산 류씨 하회 큰 종가이다.

하회 풍산 류씨의 대종택으로 문경공(文敬公) 겸암(謙菴) 류운룡(柳雲龍) 선생의 종택이기도 하다. 지정 당시 115가구에 290명이 살았으나 지금은 51가구가 산다고 한다. 돈을 버신 분들이 새로 호화롭게 보이는 한옥 기와집을 지어 놓았으나 과연 효용가치가 있을지 의문이다. 많은 집이 비어있으니 말이다. 행장과 국회의원을 지낸분의 집도 비어있다.
엘리자베스 영국여왕의 방문으로 세계적인 관심의 마을로 등장한 하회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를 거듭할지 관심의 대상이다.

<글-한영구(17기) 홈페이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