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自由揭示板 中에서

무재칠시(無財七施)

어떤 이가 석가모니를 찾아가 호소를 하였답니다.

"저는 하는 일마다 제대로 되는 일이 없으니 무슨 일입니까?"
- 그것은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이니라"

"저는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는 빈털터리 입니다. 남에게 줄 것이 있어야 주지 뭘 준단 말입니까?"
- 그렇지 않으니라. 아무리 재산이 없더라도 줄 수 있는 일곱 가지는 가지고 있느니라."

첫째는 : 화안시(和顔施)
얼굴에 화색을 띠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는 것이요,

둘째는 : 언시(言施)
말로써 얼마든지 베풀 수 있으니 사랑의 말, 칭찬의 말, 위로의 말, 격려의 말 등이다.

셋째는 : 심시(心施)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마음을 주는 것이다.

넷째는 : 안시(眼施)
호의를 담은 눈으로 사람을 보는 것처럼 눈으로 베푸는 것이요,

다섯째는 : 신시(身施)
몸으로 때우는 것으로 남의 짐을 들어준다거나 일을 도와주는 것이요,

여섯째는 : 좌시(座施)
자리를 내주어 양보하는 것이요,

마지막 일곱째는 : 찰시(察施)로서 굳이 남에게 묻지 않고 상대방의 속을 헤아려서 도와주는 것이다.

"네가 이 일곱 가지를 행하여 습관이 붙으면 너에게 행운이 따르리라" 하셨답니다.

<글 김윤일(24기) 동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