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회 소식

서울대 “내년 등록금 대폭인상 검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06-11-16 01:50 조회 427회

본문

서울대는 2005년부터 감축하기 시작한 입학정원 때문에 학생 수가 줄어 내년 등록금을 대폭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학교 관계자는 11월 15일 “3년째 1400여 명씩 정원이 줄어들어 내년에는 그 누적 인원이 4200명에 이른다”면서 “이 때문에 등록금 수입이 크게 줄어들어 학교 재정 상황이 심각해 내년에는 등록금을 대폭 인상해야 하는 상황” 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학부, 대학원 인원이 계속 줄어들고 정부 지원은 늘어나지 않는 현실에서 예산이 나올 곳은 등록금밖에 없어 난감하다”고 말했다.



이 학교 기획실장 김형준 교수는 “신입생 등록금을 20%까지 올리는 안도 여러 안 중에 하나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대는 각 단과대학 운영 예산의 18%를 지급하기로 했으나 예산이 부족해 16.5% 밖에 지급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올해 여러 단과대학에서 “올해도 또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느냐” 등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 학교 이장무 총장은 다음 달 열리는 재정위원회를 앞두고 제시된 여러 등록금 인상안을 검토하고 있다.



[동아일보 /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